본문 바로가기

“지인과 같이 있게 해달라 ” 제주서 격리 20대 여성, 극단선택

중앙일보 2020.06.22 11:03
 
22일 오전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20대 여성 자가격리자가 사망한채 발견됐다. 최충일 기자

22일 오전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20대 여성 자가격리자가 사망한채 발견됐다. 최충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제주 공공시설에 생활하던 20대 여성 격리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27세 여성, 18일 방글라데시인과 제주 항공편
공황장애·우울증 앓아…보건소서 약 대리처방

 
 22일 제주도와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13분 제주시 아라동에 위치한 제주인재개발원 코로나19 격리 시설에서 A씨(27·여)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제주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는 평소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 A씨는 자가 격리 첫날인 지난 20일 약이 떨어졌다고 방역당국에 말했고, 관할 보건소는 약을 대리 처방해 전달하기도 했다.
 
 A씨는 지난 20일부터 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중이었다. 옆방에서 격리 중이었던 지인 B씨(27)가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담당 공무원에게 알렸다. 보건 담당 공무원이 즉각 방에 가 확인했다. A씨는 출동한 119응급구조대와 보건소 관계자 등에게 응급조치를 받았으나 오전 9시46분쯤 숨졌다. 
 
A씨는 자가 격리 중 불안 증상을 호소하며 ‘(자가 격리 중인) 지인과 함께 있게 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1인 격리가 원칙이나 주간시간 자가격리 중인 지인과 함께 있도록 해주는 등 최대한의 배려를 해줬다는 설명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A씨가 격리 기간 지인과 함께 같은 방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보건 지침에 따라 1인실에서 생활하게 했고 바로 옆방을 배정했다”며 “심한 정신병력 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아 특별한 조치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20대 여성 자가격리자가 사망한채 발견됐다. 최충일 기자

22일 오전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20대 여성 자가격리자가 사망한채 발견됐다. 최충일 기자

 A씨는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방글라데시인 유학생(제주 18번 확진자)과 같은 서울~제주행 항공편에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인재개발원에는 현재 코로나19 관련해 관광객 등 시설 격리자 20여 명이 생활하고 있다. 
 
제주도는 입소 격리 인원 등의 정신건강이나 상황 등에 따라 격리장소를 옮기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또 남아있는 격리자 심리치료를 위해 정신건강복지센터 상담사를 파견, 상황에 따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상담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경찰은 과학수사팀을 현장에 투입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A씨는 22일 오전 11시 30분 사후 검체 검사를 진행했고, 오후 4시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