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한낮 35도, 올들어 가장 더워…오늘 전국이 뜨겁다

중앙일보 2020.06.22 10:50
한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에서 운동을 마친 외국인 어린이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에서 운동을 마친 외국인 어린이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의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등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맑은 날씨와 강한 햇볕으로 인해 서울, 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는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서 매우 덥겠다”고 22일 예보했다.
 
22일 낮 최고기온 예상 분포. 기상청 제공

22일 낮 최고기온 예상 분포. 기상청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은 한낮에 기온이 35도까지 오르겠고 경기 고양·구리·하남시는 36도를 기록하겠다. 강원 춘천과 정선도 낮 최고기온이 36도를 기록하는 등 중부와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대전 34도, 광주 32도, 대구 33도, 부산 27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서남권을 제외한 서울 전역과 경기 동부, 강원 영서, 대전, 세종, 충청·경북 일부 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대기 상하층간의기온차가 커져 대기가 불안정해짐에 따라 강원 영서 남부와충북 북부, 경북 북부내륙에는 오후부터 밤사이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은 5~20㎜다.
 

23일까지 더워…24일 전국에 비

한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에서 운동을 마친 외국인 어린이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서초구 잠원한강공원에서 운동을 마친 외국인 어린이가 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더위는 2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 17~22도, 낮 최고기온 24~34도로 22일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겠다.
 
24일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30도 미만으로 내려가겠다. 비는 새벽에 서해안에서 시작돼 낮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22일과 23일 모두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보통’ 수준의 농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 등 중서부 지역과 일부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오존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주의해야 한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