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서 코로나로 자가격리하던 20대 관광객 극단적 선택

중앙일보 2020.06.22 10:47
22일 오전 9시 20분쯤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여성 자가격리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 과학수사 관계자들이 사건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9시 20분쯤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여성 자가격리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경찰에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 과학수사 관계자들이 사건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과 접촉해 자가격리 중이던 20대 관광객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22일 제주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15분쯤 제주도 인재개발원에서 자가격리자 A씨(27·여)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씨 동행자는 A씨와 계속 연락이 닿지 않자 직원에 A씨 안위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지난 18일 관광을 위해 제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기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과 접촉하며 20일부터 자가격리를 해왔다. 
 
A씨는 평소 우울증 등으로 치료를 받아왔으며 지난 20일에도 관할 보건소를 통해 약을 처방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도 보건당국과 경찰은 A씨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검사 결과가 나오고 나면 방역 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