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아요”는 항상 맨위로, 재고를 인기상품 조작한 쇼핑몰

중앙일보 2020.06.22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부건에프엔씨는 ‘임블리’ 쇼핑몰을 운영하면서 고객이 상품 후기를 최신순·추천순·평점순으로 정렬해 볼 수 있는 것처럼 꾸몄다. 실제로는 게시판 관리 프로그램을 이용해 좋은 평가가 담긴 후기는 위로, 상품에 대한 불만이 담긴 나쁜 후기는 고객이 잘 볼 수 없는 아래로 배치되도록 했다. 쇼핑몰 초기 화면에 ‘WEEK’S BEST RANKING’ 등의 문패를 달아 특정 상품을 띄웠다. 물론 실제 인기 상품과는 거리가 있었다. 판매금액 같은 객관적 기준이 아니라 자체 브랜드, 재고량 등이 우선이었다. 판매금액 순위 20위 밖의 상품이었는데도 랭킹 8위에 올라간 제품도 있었다.
 

공정위, 임블리 등 7곳 적발
교환·환불 기준도 마음대로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수법으로 고객을 속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반 쇼핑몰 업체 7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부건에프엔씨·하늘하늘·86프로젝트·글랜더·온더플로우·룩앳민·린느데몽드 등이다. 인스타그램·블로그· 페이스북 같은 SNS에서 영향력이 큰 인플루언서 중심으로 운영되는 사업체다.
 
이 밖에도 하늘하늘·86프로젝트 등 6곳은 교환·환불 기준을 마음대로 정했다. 제품이 불량이더라도 수령 후 24시간 내 댓글로 남겨야 교환해 준다(린느데몽드)는 식이다. 전자상거래법상으로는 물건을 받고 문제가 있다고 안 날로부터 30일 이내라면 반품·환불(청약 철회)이 가능하다.
 
공정위는 이들 7개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총 3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각 업체에 350만~650만원의 과태료를 물렸다. 특히 상품평 게시 순서를 임의로 설정한 부건에프엔씨와 하늘하늘에 대해선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표하도록 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