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극장가 들쑤신 마스크 논란…“쓰라고 권했다 봉변 당할라”

중앙일보 2020.06.21 15:16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셧다운에 들어간 미국 LA의 AMC 앞에 서 있는 관객들 모습. AMC는 미국 최대 영화관 체인이다. [AP=연합뉴스]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셧다운에 들어간 미국 LA의 AMC 앞에 서 있는 관객들 모습. AMC는 미국 최대 영화관 체인이다. [AP=연합뉴스]

 
다음달 재개관을 앞둔 미국 극장가가 ‘관객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놓고 거센 논란에 휩싸였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 방지에 손씻기뿐 아니라 마스크 착용 역시 필수로 권장되지만 유독 미국에선 ‘트럼프식 정치 편가르기’와 맞물린 논쟁거리라서다. 

"마스크 착용 놓고 정치논쟁 원치 않아"
업계 1위 AMC, 비난 일자 '착용 준수'로
"관객 상대할 일선 직원 부담 커져" 지적도

 
‘극장 내 마스크 논란’을 불 지른 건 지난 18일(현지시간) 글로벌 극장 체인 1위 AMC의 애덤 아론 최고경영자(CEO)의 인터뷰다. 그는 이날 발간된 ‘버라이어티’ 기사를 통해 “정치논쟁에 끌려가길 원치 않는다. 불필요하다고 믿는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강제하는 것은 비생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가 거센 후폭풍에 휩싸였다. 일부 주에서 코로나19 봉쇄령이 해제된 후 다시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중에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쇄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아론 회장은 다음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 관객들에게 귀 기울이는 게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면서 “과학 관련 충분한 자문을 바탕으로 마스크 정책 관련 입장을 바꾸겠다. 대다수 관객들이 마스크를 쓸 거라고 생각하며 내가 극장에 갈 때도 물론 마스크를 착용하겠다”고 밝혔다. AMC에 앞서 극장 재개관 발표를 했던 업계 2위 리갈 시네마스(씨네월드그룹)와 3위 시네마크도 이에 동참해 ‘착용 권장’에서 나아가 ‘착용 준수’ 입장을 굳혔다고 ‘데드라인’ 등 미 매체들이 보도했다.
 
지난 3월 LA에서 월드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한 디즈니 실사영화 '뮬란'의 주인공 유역비 모습.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이 미뤄졌던 '뮬란'은 오는 7월24일 개봉을 예고한 상태다. [AFP=연합뉴스]

지난 3월 LA에서 월드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한 디즈니 실사영화 '뮬란'의 주인공 유역비 모습.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이 미뤄졌던 '뮬란'은 오는 7월24일 개봉을 예고한 상태다. [AFP=연합뉴스]

앞서 이들 빅3는 디즈니 실사영화 ‘뮬란’(7월24일),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블록버스터 신작 ‘테넷’(7월31일) 개봉에 맞물려 지난 3월 중순 이후 폐쇄해온 극장 문을 다시 열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좌석 판매를 전체의 25~50%만 하고 극장 내 최신 공기청정 시스템 도입, 수시 소독 실시 등 감염 예방 대책을 내놨다. 다만 마스크 착용 문제는 AMC 사례에서 보듯 여론의 벌집을 건드린 꼴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마스크 정치'에 맞물려서다.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마스크 착용에 거부감을 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이를 대선용 정치 편가르기로 확대하고 있다. 18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선 “일부 미국인들이 마스크를 쓰는 것은 다른 사람을 보호하려는 게 아니라 그들이 나를 반대하는 걸 보여주기 위한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실제로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 BOK센터에서 3개월 만에 열린 선거 유세 때 트럼프 본인을 포함한 다수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였다. 외신들은 마스크(봉쇄)를 벗고 정상적인 경제 활동을 할 때라고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은 방역에 집중할 때라는 민주당과 대립선을 긋기 위한 의도에서 이러는 것으로 분석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월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마스크를 쓴 채 질문하자 "잘 들리지 않는다"며 마스크를 벗고 질문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후 기자가 "목소리를 크게 내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올바르고 싶군요"라고 대꾸했다. [백악관 유튜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월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가 마스크를 쓴 채 질문하자 "잘 들리지 않는다"며 마스크를 벗고 질문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후 기자가 "목소리를 크게 내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올바르고 싶군요"라고 대꾸했다. [백악관 유튜브]

극장들로선 관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어디까지 강제할지도 고민거리다. 블룸버그통신은 20일 “영화관이 마스크 정책을 밀어붙이면 결국 (관객 입장을 안내하는) 시급 노동자들이 마스크 혐오자들(mask haters)을 상대하는 최전선에 내몰린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한국에선 마을버스 탑승 때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승객이 실랑이 끝에 버스 기사의 목을 물어뜯는 난동을 부리다 구속된 바 있다.  
 
가장 큰 고민은 과연 극장 안전을 믿고 관객이 돌아올 것이냐다. 블룸버그통신은 극장 폐쇄 기간 동안 넷플릭스 가입이 급증했던 것을 지적하면서 지난 5월 여론조사에 응한 1000명 중 70%의 응답자가 집에서 영화 신작을 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방역 활동 등으로 추가 비용을 써가면서 미국 극장들이 재개관에 나선 것은 그만큼 사정이 어렵기 때문이다. 올해 설립 100년을 맞는 AMC는 이미 누적 적자로 인해 연내 재개관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파산 우려도 나온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ang.co.kr
 

관련기사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