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한식·로봇미술관이 온다…서울시 테마형 문화시설 건립

중앙일보 2020.06.21 13:22
서울시가 오는 2023년까지 사진과 한식·로봇 등을 주제로 한 테마형 박물관 9개를 연다.
 

서울 테마뮤지엄 9개 2023년까지 문열기로

 서울시는 21일 한국 사진 140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공공 사진미술관을 도봉구에 세운다고 밝혔다. 문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금천구에도 서남권 최초 공공미술관인 서서울 미술관을 짓기로 했다. 이 도서관은 모두 2023년까지 만들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성북구 삼청각에 한식문화 복합공간인 '한식문화관'을 열 계획이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지역 간 문화 불균형 해소를 위해 곳곳에 특색있는 미술관과 박물관을 짓고 있다. 관련 예산은 3400억원이다. 서울생활사박물관과 서울 우리소리박물관 등 5개 시설이 문을 연 것도 이 사업의 연장 선상이다. 이번에 추가로 짓게 되는 새 박물관 9곳을 포함하면 2023년까지 문을 여는 박물관·미술관은 총 14개가 된다. 
 
서울시 미술관 건립 추진 현황 [사진 서울시]

서울시 미술관 건립 추진 현황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기존 박물관과 미술관이 주로 도심권에 위치했다면 이번엔 문화 인프라 부족 지역에 새롭게 지어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다양해진 시민 관심사를 반영하기 위해 계획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에 있는 등록 박물관과 미술관은 총 175곳이다. 인구 100만 명당 박물관 개수는 17개로 영국 런던 26개, 프랑스 파리 149개보다 부족한 상황이다. 
 
 새롭게 조성되는 테마형뮤지엄 9곳은 올해 서울공예박물관을 시작으로 내년엔 한양도성 유적전시관과 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가칭), 한식문화관 등이 차례로 문을 연다. 2022년엔 로봇과학관과 서울시 통합수장고가 문을 열고, 2023년엔 서서울미술관과 서울사진미술관, 풍납동토성박물관이 차례로 건립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물관과 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임인데도 서울 시내 박물관과 미술관 수는 세계 주요 도시보다 부족한 편"이라며 "서울시는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