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현모 대표-마츠 총장, "한국 ICT 기술 코로나 대응 롤모델"

중앙일보 2020.06.21 12:45
구현모 KT 대표. [KT 제공]

구현모 KT 대표. [KT 제공]

구현모 KT 대표가 마츠 그란리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사무총장과 19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만났다. 이번 컨퍼런스콜은 세계 3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됨에 따라 마련됐다. 구현모 대표와 GSMA가 처음으로 공식 소통하는 자리가 됐다.
 

KT·GSMA "한국, ICT 기술로 코로나에 효과적 대응" 

21일 KT에 따르면 구 대표와 마츠 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한 ICT 업계의 위기 극복 방안과 새로운 기회에 대해 논의했다. 두 사람은 "한국이 ICT 인프라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코로나 대응에 글로벌 롤모델이 되고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구 대표는 KT가 2016년 정부와 협력해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을 도입하고 해외 입국자로 인한 감염 위험에 대해 모니터링한 결과 국내 감염병 확산을 줄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5월 KT가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과 ICT 기반 감염병 확산 방지 연구를 추진 중임을 알리고, 이에 대한 GSMA의 글로벌 협력을 요청했다.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5G와 AI가 중심될 것"

구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5G 통신과 인공지능(AI)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GSMA가 5G와 AI를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달라"고도 당부했다. 마츠 총장은 "KT는 GSMA의 오랜 멤버이자 파트너"라면서 "그간 KT가 다양한 영역에서 ICT 서비스 혁신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