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 가시화…또 기승전팽의 법칙"

중앙일보 2020.06.21 10:59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지사는 최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위증교사 진정 건 배당을 놓고 법무부와 검찰이 대립하는 상황에 대해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신임하든지 해임하든지 결정하라”고 21일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권의 공격이 이성을 잃었다.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 뇌물판결 뒤집기 위한 수사를 대검 감찰부에 맡기라고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지휘권을 행사했다. 이럴 거면 검찰총장이 왜 필요한가? 법무부장관이 그냥 법무총장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며 “대통령의 침묵은 시나리오의 묵인이냐? 아니면 지시한 것이냐?”며 “여권의 윤석열 공격은 이미 대통령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럴 거면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수사하라’는 말이 빈말이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당당하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하라”고 했다.
 
그는 “내편 아니면 모두 적이라는 잔인한 공격성으로 국가의 공공성을 유린하고 있다. 내 편은 진리라는 권력의 오만이 친문 무죄·반문 유죄의 공포로 몰아가고 있다”며 “충성하면 아무리 큰 죄를 지어도 끝까지 감싸고 등지면 잔인한 보복을 하는 것은 조폭식 행태다. 쓰고나서 이용 가치가 없어지면 가차없이 버리는 것은 윤석열이 처음은 아니다”고도 했다.
 
원 지사는 “2012년 아무 조건 없이 대선후보 사퇴한 후 문재인 후보를 도왔던 안철수, 2016년 총선 승리를 이끌었던 김종인, 2019년 공수처 통과를 도왔던 심상정·손학규, 그리고 적폐수사를 이끌었던 윤석열까지 모두 쓰고나서 잔인하게 토사구팽 했다”며 “기승전팽의 법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용 언론·어용 시민단체어용 지식인을 동원하고 지지자들을 총동원해 정치적 반대자들을 공격하는 행태는 군사정권 때와 닮았다”며 “이젠 검찰마저 어용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윤석열 총장을 신임하든지 해임하든지 결정하시라. 대통령의 책임을 더 이상 회피하지 마시라”고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