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러 北대사관 "한반도 전쟁시, 미국은 핵무기로 소멸될 것"

중앙일보 2020.06.21 09:07
사진은 지난해 3월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지난해 3월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한반도에서 새로운 전쟁이 일어날 경우 미국은 핵무기로 소멸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20일(현지시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은 이날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앞두고 낸 보도문에서 “현재 북조선(북한)은 전략미사일과 핵무기를 갖고 있다”면서 “이 수단들은 지구상 어디에 있든 감히 우리를 위협하려 드는 누구라도 가차 없이 징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로운 조선반도(한반도) 전쟁의 개시는 미국이라 불리는 또 하나의 제국에 종말을 가져다줄 아주 특별한 사건으로 인류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사관은 “미국은 수십 년 동안 조선반도 전쟁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고 새로운 적대행위를 해왔다”면서 “특히 올해 미군은 남조선과 그 인접 지역에서 온갖 군사적 기동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군사행동의 주요 목적은 “해외와 미국 본토로부터 조선반도로 미국 군사력을 이동·전개하고, 북조선을 신속하게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