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원환자 2명 확진에 서울 구로예스병원 폐쇄…180여명 검사

중앙일보 2020.06.20 18:09
20일 서울 구로구 구로예스병원이 입원중인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임시 폐쇄됐다. 뉴시스

20일 서울 구로구 구로예스병원이 입원중인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임시 폐쇄됐다. 뉴시스

 
서울 구로구 소재 구로예스병원에 입원 중이던 환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병원 내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병원을 임시 폐쇄한 방역당국은 의료진과 입원환자 등 180명을 검사 중이다.
 
20일 서울시, 구로구, 영등포구 등에 따르면 이 병원에 입원 중이던 대전 거주 55세 여성(전국번호 12301번, 서울 연번 1185번)이 18일 저녁에, 영등포구 대림2동 거주 30대 여성(영등포 59번)이 19일 저녁에 각각 확진됐다.
 
전국번호 12301번 환자는 수술을 위해 12일 구로예스병원에 입원했으며 수술을 앞두고 발열과 근육통 증상이 있어 18일 구로구 관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당일 저녁에 양성으로 판명됐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 환자의 감염 경로는 불투명한 상태다.
 
영등포 59번 환자는 5월 28일부터 이 병원에 입원 중이었으며 6월 18일에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19일 구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당일 저녁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등포 59번 환자는 19일 확진됐음에도 불구하고, 20일 0시 기준 집계로 서울시가 공개한 사례에서는 누락돼 있었다.
 
구로구는 19일 이 병원 앞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했으며, 의료진, 입원환자 등 180여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다.
 
구로구는 이 병원을 임시 폐쇄했으며, 외부인들의 출입을 금지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