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귀전서 퇴장당한 이강인, 1경기 출전정지 징계

중앙일보 2020.06.20 17:57
발렌시아 이강인이 지난 19일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퇴장당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발렌시아 이강인이 지난 19일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퇴장당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빅클럽 레알 마드리드전에 교체 출전했다가 거친 파울로 13분 만에 퇴장당한 이강인(19·발렌시아)이 1경기 출전 징계를 받았다. 앞서 현지 언론은 이강인이 최대 한 달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으나 중징계는 면했다.
 
스페인축구협회(RFEF)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에게 세 차례 발길질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한 이강인에게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강인은 지난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라리가 29라운드 마드리드와의 원정 경기에 팀이 0-2로 뒤지던 후반 31분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지난 2월 23일 레알 소시에다드전 이후 넉 달 만의 공식 경기 출전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가 중단되기 전에도 주전 경쟁에서 밀려 경기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이강인은 이날 빅클럽을 상대로 경기에 나서게 되자 다소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은 팀이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44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상대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의 공을 빼앗기 위해 압박을 가했다.  
 
이 과정에서 이강인은 등지고 있던 라모스를 거칠게 민 데 이어 오른발로 한 차례, 왼발로 두 차례 라모스에게 발길질했고 주심은 바로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강인은 억울하다는 제스처와 함께 판정에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스페인 신문 마르카에 따르면 경기 후 주심은 보고서에 '이강인이 공을 빼앗을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라모스를 찼다'면서 '추가 징계를 줄 만하다'고 적었다.
 
현지 매체 수페르데포르테는 “라모스에게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며 이강인에게 팀 최저인 평점 1점을 부여했다.  
 
영국 BBC도 “이강인은 근처에 공이 없는데도 라모스의 다리를 네 차례나 찼다. 퇴장당할 만했다”고 지적했고, 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양 팀 통틀어 최저인 4.88의 평점을 매겼다.  
 
한편 이날 징계로 이강인은 오는 22일 열리는 오사수나와의 리그 30라운드 홈 경기에만 나서지 못하게 됐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