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통일부 "北 대남전단 살포 계획 유감…즉각 중단해야"

중앙일보 2020.06.20 14:32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정부가 20일 북한에 대남전단 살포 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금일 보도 매체를 통해 대규모 대남 비방 전단 살포 계획을 밝힌 것은 매우 유감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의 대남전단 살포 계획을 “남북 간 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규정하고, “남북 사이의 잘못된 관행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악화시키는 조치이자,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일부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및 물품 등 살포행위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정부와 경찰, 접경지역의 지자체가 협력해 일체의 살포 행위가 원천 봉쇄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관련 단체들을 국내법 위반으로 엄정하게 처벌해 이러한 행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북한도 더 이상의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라며 “한번 당해보아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홈페이지에 주민들이 마스크를 낀 채 ‘대남삐라’를 인쇄·정리하는 현장 사진도 여러 장 공개했다. 이 중엔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이 인쇄된 전단 더미 위에 담배꽁초가 마구 버려진 모습이 담긴 사진도 포함됐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