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 北 대남전단 중단 촉구 "대통령 비방도 수용하는 대한민국서 무의미"

중앙일보 2020.06.20 14:27
더불어민주당이 20일 대남전단 살포를 예고한 북한을 비판하는 논평을 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북한은 대남전단 살포 준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은 대통령 비판이나 비방도 수용하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로 대남전단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무의미한 일에 시간과 공을 들이기보다는 진지하고 성숙한 자세로 대화의 길에 복귀하라”고 밝혔다.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기사

“대북전단 살포도 전면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 혁명의 시대에 하늘로 종이 전단을 날려 보내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라며 “저열한 내용이 담긴 대북전단 살포는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살,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이 강대강 대결로 치닫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국민 안전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대북전단 문제를 확고히 해결하겠다. 북측도 이성적으로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맹렬히 추진 중”이라며 “한번 당해보아야 얼마나 기분이 더러운지 제대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신은 홈페이지에 주민들이 마스크를 낀 채 ‘대남삐라’를 인쇄·정리하는 현장 사진도 여러 장 공개했다. 이 중엔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이 인쇄된 전단 더미 위에 담배꽁초가 마구 버려진 모습이 담긴 사진도 포함됐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