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옥수초 6학년생 코로나 확진…학교서 졸업사진 촬영

중앙일보 2020.06.20 13:08
지난달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 순번을 기다리는 시민을 안내하기 위해 음압텐트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 순번을 기다리는 시민을 안내하기 위해 음압텐트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에 등교해 친구들과 졸업사진을 찍은 초등학교 6학년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서울 성동구에 따르면 옥수초등학교에 다니는 A(여·성동 49번) 어린이와 외할머니인 60대 여성(성동 48번)이 전날 검사를 받아 이날 확진됐다. 어린이의 어머니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어린이는 지난 17일 오전 8시 등교해 졸업사진을 촬영했다. 18일에는 자가격리로 등교하지 않았고 19일에 첫 증상이 나타났다.
 
외할머니인 성동 48번은 16일 증상이 처음 나타났으며, 17일 보건소에서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그는 14일 오후 관악구 79번 환자(16일 확진) 등 4명과 식사했을 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일행 중 3명이 확진됐으며 1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성동구는 옥수초등학교에 지난 17일 등교한 6학년 학생 전원과 교직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 중이다. 성동구는 20일 오전 11시 30분 옥수초등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에 들어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