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군 정찰기 남한상공 연일 비행…대북 감시 강화

중앙일보 2020.06.20 10:08
미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 사진 미 공군

미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 사진 미 공군

미국이 연일 정찰기를 남한 상공에 띄워 대북 감시 비행을 하고 있다.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을 예고하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대북 정찰 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20일 항공기 추적 사이트 ‘노 콜싸인’(No callsign)에 따르면 미 공군의 E-8C 조인트스타즈(J-STARS) 정찰기가 전날 오후 7시37분께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嘉手納) 미군기지에서 이륙했다. E-8C는 19일 오후 9시부터 20일 새벽까지 구체적인 항적을 남기지 않고 남한 상공을 비행했다. 위치 식별 장치는 켜 놓았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8∼12㎞ 상공에서 북한의 미사일 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다.
 
지난 18일 오전에도 미 공군 리벳조인트(RC-135W) 정찰기가 서울·경기 등 남한 상공을 비행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도 탑재하고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