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소유' 선언한 일론 머스크, 中 억만장자에 350억 집 팔았다

중앙일보 2020.06.20 09:34
일론 머스크가 처분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벨에어에 있는 저택. 부동산웹사이트 질로우 캡처

일론 머스크가 처분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벨에어에 있는 저택. 부동산웹사이트 질로우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벨에어에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저택이 2900만달러(약 350억원)에 팔렸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수자는 중국 억만장자이자, 온라인 게임회사 넷이즈의 창업자인 윌리엄 딩이 소유한 유한회사로  확인됐다.
 
벨에어 컨트리클럽이 내려다보이는 곳에 있는머스크의 저택은 1990년 지어졌다. 그는 2012년 헤지펀드   캐니언캐피털어드바이저의 공동창업자인 미첼 줄리스로부터1700만달러(약 205억원)에구입했다.  
 
침실 7개와 화장실 11개,  2층짜리 도서관, 홈시어터, 테니스코트 체육관과 수영장 등을  갖춘 저택은 고급마감재로 리모델링 된 상태다. 
 
머스크는 지난 5월 트위터를 통해 “부동산 대부분을 매각할 것이고 궁극적으로 거의 모든 물리적 소유물을 팔아버린 뒤 어떤 집도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유명 팟캐스트 “조 로건 익스피어런스”에 출연해 “소유물은 당신을 짓누르는 것”이라며 물욕에 대한 회의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벨에어 저택을 포함해 이 일대에만 6채의 집을 가진 머스크는 소유 부동산을 줄줄이 매물로 내놓으며 실행에 나섰다.
 
이번에 팔린 저택 외에 영화배우 진 와일더가 보유했던 주택도 부동산 전문 웹사이트를 통해 매각에 나섰고, ‘드 귀네 코트’라고 불리는 샌프란시스코만을 바라보는 저택도 매매 의사를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