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병석 의장 “본회의 연기”…여당 단독 원 구성 제동

중앙선데이 2020.06.20 00:41 691호 3면 지면보기
박병석

박병석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 구성에 제동이 걸렸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19일 오후로 예정됐던 21대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연기했다. “여야 소통과 대화를 통해 꼭 (원 구성) 합의를 이뤄달라”는 취지였다. 박 의장은 이날 “야당의 원내 지도부 공백 등을 감안해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기로 했다”며 “민생 경제와 국가 안보 앞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는 만큼 여야 원내대표가 하루빨리 합의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이 전했다.
 

35조3000억 3차 추경에 불똥
김태년 “다음주 원 구성 마무리”
하태경 “북 위협에 초당적 대응”

박 의장의 이날 본회의 연기 결정은 여야의 극한 대치로 원 구성 협상이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내린 일종의 ‘휴전 선언’에 해당한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절차도 지킬 만큼 지켰다”(지난 14일 김태년 원내대표)는 민주당에는 양보를, 보이콧을 선언한 미래통합당에는 자제를 요청한 셈이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3차 추경 등 각종 입법 과제가 산적해 있는 데다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안보 위기론이 나오는 상황에서 국회마저 파국이 돼선 안 된다는 게 박 의장의 판단”이라며 “본회의 연기는 여야가 더 이상 다투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는 요청이자 경고”라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이날 본회의를 연기하면서도 추가 협상 시한을 못 박지는 않았다. 지난 12일 여야가 원 구성 합의안 마련에 실패했을 때 “15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하겠다”며 사흘의 시간을 줬던 것과는 다른 행보다. 이는 여야 원내대표에게 합의를 압박하면서 동시에 다음 본회의에서는 어떤 형태로든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21대 국회 원 구성이 미뤄지면서 추경에도 불똥이 튈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4일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원 구성 지연으로 아직 심사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본회의 연기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음달 3일까지 (3차 추경안이) 통과되지 못하면 도의회·시의회부터 다시 추경 절차를 밟아야 하고 민생 경제의 숨이 멎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통합당 내에서는 국회 보이콧 등 계속된 강경 기류 속에 “북한 이슈에 따른 국가 위기 상황인 만큼 이젠 협상에 참여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나온다. 이와 관련, 장제원 의원은 “원내대표가 돌아와서 정국을 풀 수 있는 최소한의 열쇠는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도 “다른 상임위는 몰라도 3대 외교안보 상임위(국방위·외통위·정보위)는 참여해서 북한 위협에 대한 초당적 대응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의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다음주 안에 원 구성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현재 칩거 중이다. 김 수석부대표는 “상임위원장 문제를 포함해 현 상황을 어떻게 타개할 것인지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여야 중진들이 다양한 통로를 통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