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靑경고에 외려 더 독설 퍼붓는다 "돌부처도 웃길 추태"

중앙일보 2020.06.19 20:10
우리 정부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비판한 데 대해 북한 매체가 "첫 단계 조치에 불과한 물리적 행동에 남조선 당국이 분별을 잃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 비난을 쏟아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중앙포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 비난을 쏟아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중앙포토·연합뉴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오후 '천만번 응당한 징벌'이란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우리 정부를 "북남관계를 파국의 종착점에 몰아넣은 주범"이라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이런) 주범들이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선 안 될 행위'라느니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에 있다'느니 하며 절간의 돌부처도 웃길 추태를 부리고 있다"고 했다.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서도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행위를 묵인했다"며 맹비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연관 지어 "세계적인 전염병 대란으로 지상·해상·공중을 전면봉쇄한 시기에 온갖 오물들을 들이밀며 방역사업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한 것만도 격분할 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추호도 용납 못할 죄악의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또 내고 대학 학부장, 공장장 등의 말을 인용해 더욱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 “온 민족과 세계 앞에서 한 북남선언과 합의를 휴지장으로 만든 장본인들이 골백번을 사죄해도 직성이 풀리지 않겠는데 우리의 정정당당한 보복 행동을 두고 입부리를 함부로 놀려댄다니 뻔뻔스러운 낯짝을 후려갈기고 싶은 심정”이라는 식이다.  
 
앞서 지난 17일 청와대는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또 "북측은 앞으로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다만 지난 17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막말 비난 이후로는 당국자가 직접 나서는 대신 관영 매체를 통해 목소리를 내고 있어, 수위 조절을 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