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우진-강채영, 양궁 국가대표선발전 남녀 1위

중앙일보 2020.06.19 19:07
양국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부 1위에 오른 김우진. [연합뉴스]

양국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부 1위에 오른 김우진. [연합뉴스]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과 여자 양궁 세계랭킹 1위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을 1위로 통과했다.
 
김우진과 강채영은 19일 광주 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0 국가대표 제3차 선발전에서 각각 남녀부 1위를 차지했다.
 
김우진은 남자부에서 배점 합계 35점을 기록해 32점을 얻은 2위 오진혁(현대제철)을 제쳤다. 정태영(두산중공업)이 25점으로 3위에 올랐다. 장채환(사상구청), 이우석(코오롱엑스텐보이즈), 한종혁(전북체육회), 김필중(한국체대), 남유빈(배재대)이 4~8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녀 각 8명씩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지난해 양궁월드컵에서 3관왕에 오른 강채영. [대한양궁협회]

지난해 양궁월드컵에서 3관왕에 오른 강채영. [대한양궁협회]

여자부에서는 강채영(현대모비스)이 30점으로 전훈영(현대백화점)과 동률을 이뤘으나 평균기록에서 앞서 1위에 올랐다. 강채영이 56.44점, 전훈영이 56.07점이었다. 3위는 안산(광주여대), 4위는 곽진영(전북도청), 5위는 정다소미(현대백화점)가 차지했다. 장민희(인천대), 윤옥희(예천군청), 최미선(순천시청)도 태극마크를 달았다.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은 올 하반기에 재개될 예정인 WA 현대양궁월드컵 시리즈와 WAA 아시아컵 시리즈에 출전한다.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국가대표는 오는 9월부터 다시 선발전을 통해 가려진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