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객 만족도 조작한 철도공사…성과급 없다

중앙일보 2020.06.19 16:5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고객만족도 조사를 조작하거나 중대 안전사고가 발생한 공공기관 17곳이 경영평가에서 '낙제점'을 받았다. 낙제점을 받으면 기관장이 경고를 받고 직원들은 성과급을 삭감당한다.
 
기획재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주재로 제6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이하 공운위)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이 담긴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및 후속 조치안을 심의·의결했다.
 
평가에는 교수·회계사·변호사 등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이 참여했다.
 
그 결과 129개 공기업·준정부기관 중 16곳이 '미흡(D)', 1곳이 '아주미흡(E)'을 받았다.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를 조작해 미흡(D) 등급을 받았다. 또 기관장에 대한 경고 조치 및 관련자 인사 조치를 요구받았다. 철도공사 직원들에게는 성과급도 나가지 않는다.
 
임원의 비위 등 일탈행위, 정부 지침 위반 등으로 복합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우체국물류지원단에는 최하등급인 E등급을 부여했다. 아주미흡(E) 등급은 원래 기관장 해임건의 대상이나 기관장이 이미 해임된 상태다.
 
반면 '우수(A)' 등급은 21곳(16.3%), '양호(B)' 등급은 51곳(39.5%), '보통(C)' 등급은 40곳(31.0%) 등이다.
 
아울러 코로나19고통 분담 차원에서 모든 임원(기관장, 감사, 상임이사)은 성과급의 10% 이상(금융형 기관은 15% 이상) 자율 반납 권고를 결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