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나는 김연철 "증오로 증오 이길수 없어…여기서 멈춰야 한다"

중앙일보 2020.06.19 16:18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떠나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떠나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결코 증오로 증오를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이임사에서 “(남북이) 실망과 증오의 감정을 주고받는 현재의 상황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관직에서 물러나며 “여기서 멈춰야 한다. 저의 물러남이 잠시 멈춤의 기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에는 치유할 상처가 많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상처를 덧붙이면 치유는 그만큼 어려워진다”고 했다.
 
김 장관은 “가장 안타까웠던 순간은 고생하는 여러분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할 때였다”며 통일부 직원들에게 미안함을 드러냈다. “주어진 권한에 비해 짊어져야 하는 짐은 너무나 무거웠다”면서 통일부의 제한적 권한으로 남북관계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한 현실에 대해 안타까움도 표했다.
 

“고비 견디면 기회 올 것” 

김 장관은 중국 영화 ‘인생’의 대사 “살아있으면 좋은 날이 오겠지”라는 구절을 인용하며 “넘어지지 않고 고비를 견디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사임이 지금의 분위기를 조금이나마 쇄신하고 통일부의 위상과 역할을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17일 김 장관은 “남북관계 악화에 대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사의를 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 장관의 사임을 재가했다.
 
김 장관은 조명균 전 장관에 이어 현 정부의 두 번째 통일부 수장이었다. 지난해 4월 8일 취임한 김 장관은 약 1년2개월 만에 통일부 장관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19일 사표가 수리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사표가 수리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