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태년 "대북전단 자금출처 조사해야"…민갑룡 "경찰력 총동원"

중앙일보 2020.06.19 15:58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민갑룡 경찰청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북전단살포 대응 관련 업무보고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민갑룡 경찰청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북전단살포 대응 관련 업무보고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은 19일 일부 탈북단체들의 대북전단·물자 살포 예고와 관련해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엄정하게 사법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대북전단 살포 대응 관련 업무보고를 위해 국회 더불어민주당을 찾아 “대북 물자 살포로 접경지역 위험이 고조되고 국민불안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경찰은 이번 상황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접경지역에 경찰력을 총동원하고 관계 기관과 주민 협력 체계를 강화해 대북 물자 살포 행위를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을 만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에 빌미를 줘선 안 되고, 이 문제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일이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경찰은 가능한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단 살포를 원천적으로 차단해달라”고 당부했다. “삐라가 뿌려지면 접경지역 주민들은 ‘폭탄이 떨어진다’며 불안해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탈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의 동기와 자금출처에 대한 조사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찰은 위법 행위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동기나 자금 출처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주당은 반복되는 불법 행위를 뿌리 뽑기 위한 입법 조치에 나서겠다”며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 접경지역특별법 개정안 등 관련 법안을 최대한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