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쇠못 몽둥이' 휘두른 중국군…"인도군 시신까지 훼손했다"

중앙일보 2020.06.19 15:46
중국군이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난투극 끝에 사망한 인도 군인의 시신을 훼손했다는 인도 언론의 주장이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 등 인도 매체는 지난 15일 라다크 지역 갈완계곡에서 벌어진 중국군과 인도군의 충돌로 사망한 인도군 20명 가운데 일부 시신이 '훼손·절단된(mutilated)'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인도 언론 주장…구체적인 증거는 비공개

중국군과의 충돌로 숨진 인도군인의 아들이 지난 18일 아버지의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군과의 충돌로 숨진 인도군인의 아들이 지난 18일 아버지의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매체는 이런 이야기가 퍼지면서 라다크 지역에 주둔한 군인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매체는 중국군이 인도군의 시신을 훼손했다는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진 않았다.  
  
앞서 인도의 국방 분석 전문가인 아자이 슈클라는 중국군이 15일 충돌 당일 인도군에게 휘두른 것으로 추정되는 못 수십여 개가 박힌 몽둥이 사진을 공개했다. 18일 영국 BBC에 따르면 그는 이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면서 "야만적인 행위는 반드시 규탄돼야 한다. 이것은 깡패들이 할 짓이지 군의 활동이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중국군이 인도군과의 충돌 당시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못 수십 개가 박힌 쇠몽둥이. [트위터 캡처]

지난 15일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중국군이 인도군과의 충돌 당시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못 수십 개가 박힌 쇠몽둥이. [트위터 캡처]

 
이 사진은 소셜미디어(SNS)에 빠르게 퍼지면서 인도 국민을 흥분시켰다. 이런 와중에 현지 언론이 시신 훼손 의혹까지 제기하면서 반중 정서는 더 확산할 전망이다. 
 
유혈 충돌 이후 인도 곳곳에선 반중 시위가 이어지고, 중국 제품 퇴출 운동도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인도 철도부 관계사인 DFCCIL은 18일 중국 업체와 맺으려던 47억 루피(약 746억원) 규모의 공사 계약을 파기하기로 결정했다. 인도 중소기업중앙회는 장난감·섬유 등 중국산 제품 500여개의 수입과 판매를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17일(현지시간)에 이어 18일에도 인도에서 반중 시위가 벌어졌다. 뉴델리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을 쓴 한 남성이 줄에 감긴 채 무릎을 끓고 있다. [EPA=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에 이어 18일에도 인도에서 반중 시위가 벌어졌다. 뉴델리에서 벌어진 시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을 쓴 한 남성이 줄에 감긴 채 무릎을 끓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달부터 히말라야 접경지에서 잦은 마찰을 빚던 양국 군은 지난 15일 라다크 갈완계곡에서 격렬하게 충돌, 인도군 20명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군은 중국군도 다수 사상했다고 주장하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세계 1, 2위인 인구 대국이자 핵보유국인 두 나라는 불명확한 국경선 탓에 수십 년간 갈등을 겪고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