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부평구,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구민 심리지원 적극 나서

중앙일보 2020.06.19 15:07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주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들어 코로나19로 불안감과 우울감, 피로감 등 정신건강 문제를 호소하는 구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때문에 중증정신질환자나 자살고위험군과 같은 스트레스 취약계층에 대한 정서적 지지와 집중적인 개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부평구는 적극적인 전화 상담으로 구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코로나19 예방조치를 완료한 주민에 대해서는 센터 상담도 병행하고 있다.  
 
특히 부평구 정신건강복지센터는 등록회원들을 대상으로 ‘토닥토닥 몸과 마음 안아주기’ 심리지원 키트를 제작해 지원하고 있다.  
 
심리지원 키트는 정서적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 강화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손소독제와 소독용 물티슈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용품을 비롯해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미니화분세트, 힐링컬러링키트, 마사지볼, 비타민 등이 포함됐다.  
 
구 정신건강복지센터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각 회원들을 지원하고 있다.  
 
물품을 전달 받은 한 회원은 “코로나19로 답답하고 걱정스러웠다”며 “센터에서 전화도 자주 해주고, 물품도 지원해 주니 마음이 안정된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일반 주민들은 물론, 심리적으로 취약한 구민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부평구는 구민들의 안정과 행복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평구보건소는 정부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의 일원으로 감염병에 대한 주민들의 과도한 불안과 스트레스를 예방하기 위해 정신건강관련 정보 및 심리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부평정신건강복지센터, 삼산정신건강복지센터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