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온스, 메디허브와 전략적 제휴… 치과용 의료기기 키운다

중앙일보 2020.06.19 15:03
 (사진 설명) 지난 18일 휴온스 성남 판교 본사에서휴온스 엄기안 대표(사진 우측)와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사진 좌측)가‘전략적 투자 및 디지털 무통주사기 ‘i-JECT’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설명) 지난 18일 휴온스 성남 판교 본사에서휴온스 엄기안 대표(사진 우측)와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사진 좌측)가‘전략적 투자 및 디지털 무통주사기 ‘i-JECT’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치과영역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료기 제조기업 메디허브㈜(대표 염현철)와 손을 맞잡았다.
 
휴온스는 지난 18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메디허브와 ‘전략적 지분 투자 및 ‘i-JECT(아이젝)’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휴온스가 추진하고 있는 엑셀러레이팅 사업의 일환으로, 휴온스는 메디허브에 지분 투자와 R&D인프라를 지원하고, 메디허브는 이를 활용해 ‘i-JECT’를 이을 다양한 디지털 자동주사기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또, 휴온스는 메디허브가 개발한 디지털 무통주사기 ‘i-JECT’의 독점 판권 확보로 한층 강화된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치과영역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국내 치과 무통주사기 시장 확대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휴온스는 ‘리도카인주사제’를 중심으로 약 30여년간 이어온 국내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하고,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i-JECT’의 판권 확보를 추진했다.
 
‘i-JECT’는 메디허브가 서울대치과병원 의료기기 R&BD 플랫폼(책임교수 조병훈)과 3년간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디지털 무통주사기로, 지난 2019년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통증 해소 알고리즘을 통한 디지털 무통 마취 기능, 약물 남용 부작용 등을 방지하는 정량 주입 기능 등이 탑재되어 있으며, 의료사고 예방을 위한 혈관 내 마취액 주입 방지 기술 등이 적용돼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는 “지난 수십 년간 치과영역에서 굳건한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는 휴온스와 새로운 디지털 자동주사기 패러다임을 창출하자는데 뜻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 며 “양사의 역량을 결집해 인체용 뿐 아니라 동물의 백신 주입용 등으로 디지털 자동주사기의 개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치과 주사기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는 의료 현장의 목소리를 실현하기 위해 메디허브와 손을 잡았다” 며 “메디허브의 뛰어난 기술력으로 개발된 ’i-JECT’ 의 국내외 시장 안착을 위해 휴온스의 마케팅, 영업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메디허브는 지난 2017년 창업한 디지털 자동주사기 전문 R&D 벤처기업으로 서울대치과병원과 공동 개발한 디지털 무통주사기 i-JECT(아이젝)을 출시한 바 있다.특히, 치과 임플란트 시술용 디지털 수압 거상 시스템인 DSA(Digital Sinus Approach) 기능을 개발, 서울대치과병원과 임상시험을 수행하는 등 치과 의료기기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