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김여정이 흔드니까 인사 조치하는 건 나쁜 교육”

중앙일보 2020.06.19 11:35
여권에서 현 정부 외교안보라인 교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미국과 한국에 대한 좌절과 분노의 표시이면서 동시에 강력한 대화요청의 신호”라고 평가하며 “자주적이고 강단 있는 전문가로 외교안보라인을 새로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정부와 국회가 신속한 평화 행동에 돌입할 때”라며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알 수 없는 통일부도 완전히 개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북한이 왜 핵을 개발하게 되었나를 복기해 보자”며 그 핵심 원인으로 미국의 대북 정책을 꼽았다. 1991년 냉전 체제의 해체, 1994년 미국의 북한 영변 핵시설 폭격 논의와 대북 중유 공급 중단 등으로 인해 북한이 고립되며 핵실험에 의존하는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부시 대통령이 중유 공급을 일방 중단한 것을 빌미로 북한은 4차에 걸쳐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전 중앙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을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전 중앙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을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최근 남북 갈등의 원인으로 지목된 대북전단에 대해선 “무엇보다 대북전단을 뿌리지 않겠다는 이 약속을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며 “일부 미래통합당 의원들도 더는 현지 주민의 목숨까지 위협하는 반북 탈북자 단체와의 위험한 협력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분단 이후 지금까지 (한국) 혼자서 (대북정책과 관련) 결정할 수 있는 사항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선 “역사를 모조리 부정하는 황당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협상을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우리가 중재했고, 북한의 핵실험 동결과 ICBM 발사 중단은 아직도 유효하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15일 오전 서울프라자호텔에서 열린 ' 6·15 남북정상회담 20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이 15일 오전 서울프라자호텔에서 열린 ' 6·15 남북정상회담 20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은 외교안보라인 교체와 관련 “김여정 제1부부장이 한 번 흔드니까 다 인사 조치되고 하는 것도 나쁜 교육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통일부장관을) 과거처럼 부총리로 격상하고, 미국도 잘 아는 중량급 인사를 임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의원은 통일부장관의 부총리 격상과 관련 “통일부 장관의 상대가 김여정 제1부부장이지만, 북한의 2인자”라며 “과거처럼 부총리로 승격해서 무게가 있는 분을 부총리 겸 통일부 장관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1990년~1998년 통일원(현 통일부) 장관이 통일부총리를 겸직하는 체제였다. 박 의원은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이뤄진 오찬 자리에서도 이같은 제안을 했다고 한다. 
 
박 전 의원은 또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에 대해선 “김여정 하명법이 아니라 우리가 빨리해야 한다. 이것 때문에 4·27 판문점 회담, 9·19 합의를 북한에서는 지키는데 우리는 안 지켜서 지금 사달이 나고 있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