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위군이 받을까"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위한 '당근책' 가닥

중앙일보 2020.06.19 11:28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지 .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지 .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련기사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하 신공항) 이전 사업이 표류 중인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인센티브 안'이 새로 만들어졌다. 인센티브 안은 경북 군위군의 협조를 얻기 위한 일종의 '당근책'이다. 
 

대구통합신공항 이전 인센티브 안 만들어져
의성군 받아들이면 인센티브 두고 협상 시작

신공항 이전 사업은 국방부 주관 아래, 올 1월 주민투표를 통해 경북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공동후보지를 이전 후보지로 정했다. 하지만 군위군이 주민투표 직후 공동 후보지가 아닌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으로 신공항 유치를 원하면서 수개월째 이전 사업은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인센티브 안은 군위군에 선물 보따리를 안겨서 단독 후보지가 아닌 공동 후보지로 마음을 돌리게 하겠다는 복안이다. 
 
경북도청에서 만난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왼쪽부터). 연합뉴스

경북도청에서 만난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왼쪽부터). 연합뉴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인센티브 안은 크게 5가지다. ①민항시설 및 부대시설을 군위군 쪽에 짓고 ②군 영외 관사와 ③공항 배후에 들어서는 산업단지를 군위군 쪽에 건립하는 한다는 것이다. ④공항 진입로 및 나들목(IC) 신설 ⑤시·도 공무원 연수시설 건립 방안 등도 인센티브 안에 포함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인센티브 안은 확정이 아니다. 우선 의성군의 동의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일단 이런 인센티브 안이 만들어졌고, 이를 테이블에 올려 군위군과 다시 협의해본다는 의미 정도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센티브 안을 의성군이 받아들인다면 국방부는 오는 26일 국방부에서 열리는 선정위원회 자리에서부터 사업 실효성을 따지며 군위군 등과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공항이 공동 후보지로 이전할 수 있는지에 대한 최종 가부는 다음 달 3일 국방부 장관이 주재하는 선정위원회 자리에서 결정된다. 
 
만약 군위군이 공동 후보지를 끝내 받아들이지 않으면, 제3의 후보지를 찾아야 하는 상황에 부닥치게 된다. 경북 성주군과 영천시가 새 공항 후보지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고 대구시 관계자는 전했다.  
 
올 초 경북 의성군 거리의 모습. 대구통합신공항 유치를 기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중앙포토

올 초 경북 의성군 거리의 모습. 대구통합신공항 유치를 기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중앙포토

군위군이 밝힌 공식적인 공동 후보지 반대 입장의 근거는 "군위 군민 74%가 반대하는 군위군 소보면(공동후보지 중 한 곳) 유치 신청은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