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기간산업 협력업체에 7월부터 5조원 대출”

중앙일보 2020.06.19 08:32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기간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7월부터 총 5조원 규모의 운영자금 대출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기간산업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 프로그램 도입방안’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175조원+α(플러스 알파) 규모의 민생금융 안정패키지를 통해 유동성을 공급하고 있으나, 신용도가 낮아 금융접근에 어려움이 큰 협력업체에 대해 특화된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구체화한 것”이라며 “자금난을 겪는 협력업체 운영자금 지원 대출이고, 특히 대출한도 외에 추가대출한도를 부여하는 방식이어서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자동차 부품산업 취약기업 중점지원 대책 ▶기업인 이동 및 수출 물류 원활화 추진방안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도입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발표한 자동차 부품산업 지원조치에 더해 “중·저신용도의 취약 협력업체 대상으로 보증‧대출‧만기연장을 통해 2조원+α 규모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융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협력업체에 오늘 보완방안이 큰 버팀목 역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업인 이동을 원활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홍 부총리는 “한·중 간 도입한 입국특례제도를 베트남·싱가포르·UAE 등으로 확대하겠다”며 “전파 위험이 낮은 국가에 단기 출장 후 귀국 시 자가격리 면제 적용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비대면 산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 도입과 관련해선 “공공조달에서 수요기관이 사전 등록된 디지털서비스를 수의계약을 통해 계약하게 하거나 수요기관의 수요대로 계약조건을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도록 카탈로그 계약방식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에 제출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관련, 홍 부총리는 “지금 시기에 현장에 실탄을 제공하는 역할은 최후의 보루인 재정이 해야할 몫”이라며 “그 구체적 지원수단이 추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로서는 국회에서 추경안 심의가 시작도 되지 않아 애타는 심정”이라며 “이달 중 3차 추경안을 확정해 주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