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정권 흔들'…법무상 거친 측근 의원 부부 전격 체포

중앙일보 2020.06.18 18:32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측근인 부부 국회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흔들리는 지지율에 위기를 맞은 아베 총리로선 또 한 번 정치적 타격을 받게 된 셈이다.   

18일(현지시간) NHK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는 현직 자민당 중의원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무상(법무부 장관에 해당)과 부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참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현직 자민당 중의원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무상(오른쪽)과 부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참의원(왼쪽). [연합뉴스]

현직 자민당 중의원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전 법무상(오른쪽)과 부인 가와이 안리(河井案里) 참의원(왼쪽). [연합뉴스]

이들 부부는 가와이 참의원이 지난해 7월 참의원 선거에서 당선되는 과정에서 지방의회 의원 등 약 100명에게 현금 2550만엔(약 2억9000만 원)을 살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혐의 전반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이 적용되는 국회 회기가 전날로 끝나자 이날 바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들 부부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뒷받침하는 관련자 진술을 다수 확보한 상태에서 영장 집행 시기를 저울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부는 검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자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고, 당은 전날 이를 수리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

1996년 처음 중의원에 당선된 가와이 전 법무상은 자민당 총재를 겸하는 아베 총리의 당 총재 외교특보를 역임한 측근으로 꼽힌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7월 가와이 참의원의 유세에 참여하는 등 당선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가와이 의원은 지난해 9월 법무상에 임명됐으나, 일본 주간지 보도로 부인의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이 제기되자 취임 한 달만인 10월 말 사임했다.   

부부의 체포는 미숙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검찰청법 개정 논란,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장의 '마작스캔들' 등으로 지지율이 급락한 아베 정권에 또한번 타격을 줄 전망이다.  

교도통신은 검찰이 자민당 본부가 선거 당시 가와이 부부에게 제공한 자금 1억5000만엔이 지방의회 의원들에게 살포됐을 가능성도 신중히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민당이 가와이 부부에게 제공한 자금은 다른 후보의 10배에 달한다. 검찰 조사에 따라 이번 사건이 자민당의 정치자금에 관한 수사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아베 정권에서 자민당 국회의원이 체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에는 아키모토 쓰카사(秋元司) 중의원이 정부의 카지노 정책과 관련해 중국 기업으로부터 거액을 받은 혐의로 도쿄지검에 체포됐다. 아키모토에 대한 수사는 도쿄지검이 10년 만에 현직 국회의원을 체포한 것이라 주목받았다. 

정유진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