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핵강국들 '투석전'…中·印 난투극, 동네 패싸움 같았다

중앙일보 2020.06.18 16:20
핵보유국이자 세계 1, 2위 인구 대국인 중국과 인도가 벌인 '석기시대 난투극' 영상이 공개됐다. 양국 군은 15일 히말라야 국경지대에서 충돌해 수십명이 사망했다.                                                                                                                                         
중국군과 인도군 수십명이 국경 지역에서 돌을 들고 난투극을 벌이는 모습이 18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를 통해 공개됐다. [인디아투데이]

중국군과 인도군 수십명이 국경 지역에서 돌을 들고 난투극을 벌이는 모습이 18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를 통해 공개됐다. [인디아투데이]

18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가 공개한 영상은 이에 앞서 지난 9일 중국군과 인도군 수십 명이 나툴 라 국경 지역에서 충돌한 장면을 촬영한 것이다.  이들은 해당 지역이 서로 자국 통제 지역이라고 주장하며 돌을 던지고 뒤엉켜 몸싸움을 벌였다. 이날 전투에서 전사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차례 충돌하며 쌓인 앙금은 결국 15일 히말라야 라닥 국경 갈완 계곡에서 사망자가 속출하는 유혈사태로 발전했다. 돌과 몽둥이 싸움만으로 이번에 수십 명이 전사한 것이다. 양국 군인 600여명은 6시간 동안 돌을 던지거나 못이 박힌 막대기로 찌르는 등 격렬한 싸움을 벌였다. 인도 육군은 자국 국인 20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인도 언론은 “중국 인민해방군도 43명이 숨졌다”고 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양국 간의 군사충돌로 사망자가 나온 건 45년 만이다.  

중국군과 인도군 수십명이 국경 지역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모습이 18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를 통해 공개됐다. [인디아투데이]

중국군과 인도군 수십명이 국경 지역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모습이 18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인디아투데이를 통해 공개됐다. [인디아투데이]

중국과 인도는 국경 관할권을 놓고 1962년, 1967년 전쟁까지 벌였지만, 국경을 확정하지 못하고 양측 군이 관할하는 실질통제선(LAC)을 경계로 삼고 있다. LAC 곳곳에서 때로 충돌 위기가 있었지만, 사망자가 나온 건 1975년 중국군의 매복 공격으로 인도군 4명이 숨진 사건이 마지막이었다. 
 
아슬아슬하게 유지해오던 평화는 결국 깨졌다. 최근 중국이 인도 주변국에서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을 추진하고, 그에 맞서 인도가 국경 지역에서 대대적인 토목 사업을 벌이면서다. 
 
긴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국제사회는 중국 관영 CCTV는 17일 중국 인민해방군 시짱(西藏·티베트)군구가 실시한 대규모 군사 훈련을 이례적으로 자세히 보도한 데 주목하고 있다. CCTV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시짱 녠칭탕구라산 남쪽 해발 4700m에서 진행됐다고 한다. 구체적인 장소를 지목하지 않았지만, 이 지역은 인도 시킴주에서 직선거리로 200여㎞ 떨어져 있다. 관영 매체가 훈련 내용을 자세히 보도한 것은 인도에 대한 경고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온다.
 중국이 17일 공개한 중국 시짱(티베트) 군구의 대규모 군사 훈련 장면. 이번 훈련은 시짱 녠칭탕구라산 남쪽 해발 4700m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관영 CCTV]

중국이 17일 공개한 중국 시짱(티베트) 군구의 대규모 군사 훈련 장면. 이번 훈련은 시짱 녠칭탕구라산 남쪽 해발 4700m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관영 CCTV]

정유진·정은혜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