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의당도 송영길 비판 가세…통합당, 사퇴 촉구 결의안 검토

중앙일보 2020.06.17 22:16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후 “(대)포로 폭파 안 한 게 어디냐”고 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두고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정의당까지 비판대열에 합류했고, 미래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는 17일 오후 라디오에 출연, 송 의원 발언에 대해 “외교통일위원장이고 또 집권여당의 중진의원으로서 정말 신중치 못한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함께 출연한 오신환 전 통합당 의원 역시 “적절치 못한 발언이었고, 해명하는 모습도 잘 와닿지 않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송 의원의 발언을 둘러싼 파장은 이날 내내 계속됐다. 특히 야당은 '환각', '망언' 등의 표현을 써가며 맹공에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사람들이 정신을 차릴 거라는 순진한 기대는 조금도 하지 않는다”며 “지금도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이니 종전선언 결의안이니 전단금지법 같은 환각에 빠져 ‘대포로 폭파 안한 게 어디냐’라고 하지 않는가”라고 적었다. 조경태 의원도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송 의원이) 망언을 뱉어 냈다”고 비판했다.
조선중앙TV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장면을 17일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조선중앙TV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장면을 17일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통합당은 또 당 차원에서 송 의원의 외교통일위원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을 검토하기로 했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후 열린 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여당이 국회 외통위원장으로 단독 선출한 송 의원이 북한의 도발을 합리화하는 위험한 망언을 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당 차원에서 송 의원 등 여당 단독 선출 상임위원장에 대한 부적격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불행 중 다행이란 뜻”이라고 해명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