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외무장관 “남북한 모두 자제 호소, 최대한의 책임감 보여야”

중앙일보 2020.06.17 20:17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연합뉴스

 
러시아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폭파로 조성된 한반도 긴장 상황과 관련해 남북의 자제를 거듭 호소하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러시아-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특별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사태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남북한 양측에 자제를 호소하고, 한반도에서 평화롭고 안정적인 상황 유지를 위해 최대한의 책임감을 보여라”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현 한반도 긴장 상황 해소를 위해 러시아가 어떤 역할을 자처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모든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이 재개되면, 한동안 중단된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안정 보장과 관련한 대화를 재개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러시아가 당장 한반도 긴장 상황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맡기보다, 6자회담이 재개되면 그동안 러시아가 주창해온 한반도 문제 해결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 전체 안보체제 구축과 관련한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설명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지난 16일에도 한반도 사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러시아는 한반도의 견고하고 신뢰할 수 있는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데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남북한 관계 정상화를 위한 양측의 대화 진전과 한반도의 종합적 문제를 전적으로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이 몇 년 전부터 제안한 ‘로드맵’과 ‘행동계획’에 근거해 남북한이 대화하고 합의점을 찾길 주문했다.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 2017년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적·단계적 구상을 담은 3단계 로드맵을 함께 마련해 제안하고 이의 이행을 관련국들에 촉구해 왔다. 지난해부터는 이 로드맵을 발전시키고 보다 구체화한 새로운 한반도 문제 해결 구상인 행동계획을 역시 중국과 함께 마련해 관련국들과 협의해 오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