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두관 "美반대해도 개성공단 열고 금강산 관광 재개해야"

중앙일보 2020.06.17 15:38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북한의 잇따른 강경 행보로 남북 관계가 급격히 경색된 것과 관련해 “미국이 반대하더라도 바로 개성공단 문을 열고 금강산 관광을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말로 북한을 설득할 단계는 아닌 거 같다. 정부와 국회가 신속한 평화 행동에 돌입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선 행동 후 설득’으로 가야 한다. 먼저 과감히 저지르고 다음에 동맹국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는 것으로 순서를 바꿔야 한다”며 “한반도의 운명을 한반도의 주인인 남북이 알아서 하겠다고 미국에 당당히 통보할 배짱이 없다면 평화는 절대 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즉각적인 행동과 함께 대화도 준비해야 한다. 북한이 특사를 거부한 만큼 한반도 평화협상 전권을 가진 특임장관을 임명할 것을 제안한다”며 “북과 소신껏 협상할 수 있도록 권한을 주고 남북 정상회담으로 연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지 알 수 없는 통일부도 완전히 개조해야 한다”며 “이번에 명칭을 남북평화협력부로 바꾸거나 합의제 행정위원회인 민족위원회로 개편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국회를 향해서도 “서둘러 원 구성을 완료하고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을 1호 법안으로 입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에 대해선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북한의 강경한 대응이 평화를 원하지 않는 보수언론과 대결세력의 입지를 강화하고 결국 남북협력을 통한 평화정착을 멀어지게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