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숙원 ‘범천동 철도차량정비기지’ 이전 청신호

중앙일보 2020.06.17 00:03 19면
부산 도심에 있는 부산진구 범천동 철도 차량정비기지 이전에 청신호가 켜졌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2027년까지 부산신항역 인근 이전

부산시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소유의 범천동 철도 차량정비기지(이하 정비기지) 이전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기관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16일 밝혔다. 조사결과 경제성(BC) 1.50, 수익성(PI) 1.3으로 종합평가(AHP) 0.663을 기록했다. AHP가 0.5 이상이면 사업 타당성이 있다는 의미다.
 
정비기지 이전은 지난해 10월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에 최종 선정됐고, 같은 해 11월부터 KDI 공공투자관리센터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해왔다.
 
부산시와 코레일은 총 6293억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강서구 송정동 부산신항역 인근 20만8000㎡에 정비기지를 이전해 기관차·화차·객차 정비 기능 등을 갖춘다. 이전하고 남은 부지(이전적지) 20만9000㎡와 사유지 등 24만1000㎡는 2030년까지 도심 기능재편·불균형 해소를 위한 ‘혁신 공간’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1904년 건설된 정비기지는 도심 확장과 주변 지역 개발에 방해가 돼 왔다. 신천대로·범천로·신암로·가야대로를 사이에 두고 남북으로 1.3㎞가량 길게 자리 잡고 있다. 이 때문에 이를 시 외곽으로 빼내야 한다는 부산시민들의 요구가 높았다. 부산시는 2007년부터 용역 결과 등을 바탕으로 이전방안을 놓고 중앙부처와 지속적인 협의를 해왔다. 지역 국회의원과 부산 도심 철도시설 이전 추진위원회 등은 100만명 서명운동과 결의 대회 등을 열며 힘을 보탰다. 민·관·정이 함께 이전을 추진한 것이다.
 
향후 정비기지 이전은 기본계획 고시 등 행정절차를 거쳐, 이전적지 개발은 용역과 사업자 공모 등을 거쳐 추진된다. 도심 번화가 서면과 가까운 이전적지가 개발되면 서면 상권의 확장 등이 기대된다. 기지 이전을 추진해 온 이헌승 국회의원(3선·미래통합당)은 “이전적지에 서면 메디컬스트리트와 연계한 의료관광·항노화 산업 같은 신성장동력 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기지 이전은 시민 숙원인 만큼 사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