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승환, 첫 세이브 기록...한미일 통산 400세이브 달성

중앙일보 2020.06.16 22:25
'끝판대장' 오승환(38·삼성 라이온즈)이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의 위업을 달성했다.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오승환이 마무리로 등판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6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오승환이 마무리로 등판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오승환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에서 4-3으로 앞선 9회 말에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오승환은 7년 만에 복귀한 KBO리그에서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지난 2013년 9월 24일 SK 와이번스전 이후 국내에서 2457일 만에 기록한 세이브다. 
 
KBO리그에서 통산 278세이브를 기록한 오승환은 일본프로야구에서 80세이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42세이브를 보태 개인 통산 400세이브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통산 400세이브를 달성한 투수는 6명에 불과하다.
 
3-3으로 팽팽했던 승부는 8회 초에 갈렸다. 8회 초 1사에서 이원석이 2루타를 치고 나갔다. 대주자 박계범은 상대 투수 김강률의 송구 실책으로 3루까지 갔다. 이어 나온 이학주가 몸에 맞는 볼로 어느새 주자 1, 3루가 됐다. 이성규가 희생플라이로 삼성은 4-3으로 역전했다. 
 
8회 말 삼성 투수 우규민이 나와 1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마지막 9회 말 오승환이 마운드에 올라왔다. 오승환은 정수빈을 삼진, 최주환을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를 상대로 11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고 이어 김재호에게도 볼넷을 허용하면서 2사 주자 1, 2루로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이유찬을 뜬공으로 잡아 승리를 도왔다. 
 
대전에서는 LG 트윈스가 한화 이글스를 9-5로 누르고 2연승을 달렸다. 2위 LG가 이기면서 3위 두산과 승차가 2경기 차로 벌어졌다. 서울 고척돔에서는 롯데 자이언츠가 키움 히어로즈를 7-5로 이겼다. 광주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7-4로 승리했다. 그러면서 키움과 KIA가 공동 4위가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