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초등학교서 기간제 교사…수업 중 갑자기 쓰러진 뒤 숨져

중앙일보 2020.06.16 20:23
제주도교육청.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제주도교육청.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제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수업을 진행하던 60대 기간제 교사가 갑자기 쓰러진 뒤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11일 오전 서귀포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과학 과목 전담 기간제 교사 A(60)씨가 수업 도중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16일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2일 새벽 끝내 숨졌다. 평소 심혈관 질환을 앓아온 A씨는 명예퇴직 후 지난해 제주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교육지원청은 해당 학교의 학생과 교사들에게 심리치료와 상담 등을 실시했다.
 
한편 전교조 제주지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온라인 수업, 등교 수업의 병행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업무 과중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A씨의) 죽음의 한 원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 19 등교 수업 상황에서 교원이 안전하게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고, 교육 당국은 학교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실현 가능한 방역 지침과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