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연락사무소 폭파 30분 뒤, 정부는 개성공단 전기 끊었다

중앙일보 2020.06.16 19:38
16일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폭파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16일 오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폭파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직후 정부가 개성공단으로 들어가던 우리 측 전기 공급을 차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정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전기 공급을 완전히 차단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지 30여분 뒤다.  
 
개성공단은 건립 이후부터 남측에서 공급된 전기를 사용해 가동해 왔다. 지난 2007년 한국전력이 건설한 개성공단의 송·변전 설비를 통해서다.
 
이 전기는 개성공단의 옥외변전소인 평화변전소를 통해 공단으로 들어갔다. 평화변전소는 10만㎾급으로, 한전은 개성공단 가동 당시 3만∼4만㎾ 정도의 전력을 보냈었다.
 
정부는 지난 2016년 개성공단의 폐쇄 조치 이후 전기를 차단했다. 그러다 남북관계 전환에 따라 연락사무소 설치가 확정되면서 지난 2018년 8월 시범 가동을 통해 다시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이후 연락사무소 운영을 위해 사용되는 모든 전기가 우리 측에서 제공됐다.
 
북한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연락사무소를 폭파 형식으로 파괴하는 조치를 단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