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통일부 "北에 유감·강력 항의…응분의 책임 져야"

중앙일보 2020.06.16 19:34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에 대해 "남북관계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서는 안 될 행위"라고 비판했다.
 
서 차관은 이날 오후 7시 30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긴급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했다.
 
그는 "연락사무소 파괴는 2018년 판문점 선언의 위반이고, 연락사무소 합의서의 일방적 파기"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어 "그동안 북측의 거친 언사와 일방적 통신 차단에 이은 연락사무소 파괴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특히 6·15 공동선언 20주년 다음 날 벌어진 이러한 행위는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차관은 성명 발표 직후 '북측에 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모든 상황을 열어 놓고 여러 가지 검토를 하겠다"고 답했다.
 
북한은 이날 오후 2시 50분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남측 탈북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문제 삼으며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