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 '황제 軍복무' 논란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 사퇴

중앙일보 2020.06.16 18:11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

아들의 ‘황제 군복무’ 논란이 불거진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이 사임했다. 
 
16일 나이스그룹에 따르면 최 부회장은 이날 그룹 부회장과 나이스홀딩스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최 부회장은 이날 그룹사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나이스 홀딩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그룹의 모든 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모든 의혹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저의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인 만큼 사랑하는 나이스그룹의 명성과 위상에 조금이라도 피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하며, 임직원의 마음에도 더 이상의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적었다. 나이스홀딩스 신임 대표는 이현석 나이스홀딩스 경영기획본부장이 맡게 됐다.
 
최 부회장의 아들인 최모 병사는 서울 금천구 공군부대에서 복무하면서 같은 부대 부사관에게 빨래와 생수 배달을 시키는 등 특혜를 누리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한 부사관이 ‘금천구 공군 부대의 비위 행위를 폭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최 부회장은 "아시는 바와 같이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 현재 공군본부의 조사가 진행 중이며 저 또한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조사가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억측성 기사들이 생산되는 것에 대해서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이르면 이번 주 내 감찰을 마무리하고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15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대국민 신뢰가 이렇게 무너진 적은 거의 없었을 정도로 매우 엄중하게 인식해야 할 사안”이라며 “법과 규정, 절차를 어긴 부분이 있다면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