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 '황제 군생활' 논란에…나이스그룹 부회장 "내 불찰" 사퇴

중앙일보 2020.06.16 17:59
'황제 복무'로 논란이 된 공군 사병의 부친인 나이스그룹 최 모 부회장이 16일 사의를 표명했다.

공군 한 부대 대대장의 비위 의혹을 제기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공군 한 부대 대대장의 비위 의혹을 제기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최 부회장은 이날 오후 그룹사 직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이제 나이스홀딩스 대표이사를 비롯한 그룹의 모든 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모든 의혹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저의 불찰로 인해 발생한 일인 만큼 사랑하는 나이스그룹의 명성과 위상에 조금이라도 피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임직원의 마음에도 더 이상의 상처를 주는 일은 없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이 같은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공군 여단 소속 A 병사가 상관인 부사관에게 빨래와 음료수 배달 심부름을 시키고, 1인 생활관을 사용하는 등 부모의 재력을 이용해 '황제 복무'를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