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상현 “김여정, 본인 강단 보여준 것…손해배상 청구해야”

중앙일보 2020.06.16 17:47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가 16일 오후 연기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일대가 16일 오후 연기에 휩싸여 있다. 연합뉴스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16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남북 간 모든 선언과 합의의 정신을 파기하고 정면으로 부정한 도발 행위이므로 정부는 가장 강력한 언어로 항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었던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태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본인이 공언한 그대로 행동에 옮긴 것”이라며 “당 중앙이라 불리며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김여정이 자신의 강단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북한 정권 지도부가 공개 예고한 그대로 폭파를 명령하고 실행한 것이므로 이 사태의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립에는 우리 국민 세금 180억원이 투입됐다”며 “따라서 이번 건물 폭파는 대한민국 정부의 국유재산을 강제로 빼앗고 정부 재산권을 침해한 불법 행위다. 즉시 손해배상 및 원상회복을 청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문재인 정부 남북평화협력정책의 상징이었던 만큼 이번 폭파로 그 정책의 오류도 명확해졌다”며 “이러한 굴욕적 결과를 초래한 정부의 대북정책을 전면 재조정하고 강력한 대북 대응책과 대비 태세를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2시49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그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사흘 만에 실행에 옮긴 것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