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성공단서 폭발음"···외신들, 연락사무소 폭파 긴급 보도

중앙일보 2020.06.16 16:37
북한 개성공단에서 16일 오후에 폭발음이 들리고 연기가 관측됐다고 주요 외신들이 긴급 보도했다.  
16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방향에 연기가 나고 있다. 정부와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성공단 지역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북한은 개성공단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뉴스1

16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애기봉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방향에 연기가 나고 있다. 정부와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개성공단 지역에서 폭음 소리와 함께 연기가 목격됐다. 북한은 개성공단 남북 연락사무소를 폭파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뉴스1

 
AFP통신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있는 개성공단 인근에서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개성공단 인근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북한이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도 북한이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P통신도 관련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군 소식통은 개성공단 일대에서 폭음 소리가 들리고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이날 오후 2시 49분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한 것을 확인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