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분기 '마이너스 손'된 증권사들, 동학개미 덕 5200억 벌었다

중앙일보 2020.06.16 16:01
국내 증권사의 지난 1분기(1~3월) 순이익이 직전 분기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5274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 자체적인 펀드·파생상품 거래에서 큰 손실을 기록했지만, 이른바 '동학개미 운동' 덕에 주식 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수수료수익 규모는 전보다 커졌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연합뉴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증권사 56곳은 지난 1분기 527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이는 1조577억원을 기록한 직전분기(2019년 4분기) 대비 50.1% 감소한 수치다. 이들 증권사가 지난 1분기 기록한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0.9%에 불과해 2.6%였던 지난해 같은 기간 ROE 대비 약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펀드 투자했다가 8827억원 손실 

증권사의 순이익을 깎아먹은 가장 큰 요소는 기타자산손익이다. 증권사의 지난 1분기 기타자산손익은 -8827억원(손실)으로 직전분기(8835억원 이익) 대비 1조7662억원(-199.9%)이나 감소했다.

 
기타자산손실의 주된 원인은 전분기 대비 2조3714억원(-457.5%) 감소해 -1조8531억원(손실)을 기록한 펀드관련손익이다. 외환관련이익(3453억원)과 대출관련이익(6252억원)이 직전분기 대비 각각 256.5%, 6.7% 증가했지만 펀드관련손실분을 메우기엔 역부족이었다.
 

주식(-56%)·파생상품(-253%) 마이너스 

증권사들은 자기 고유 계정으로도 주식·채권·파생상품 등에 투자한다. 지난 1분기엔 이런 자기매매손익도 전분기 대비 852억원(-7.3%) 감소한 1조788억원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금융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된 데 따른 결과다.
코스피가 전일보다 8.39% 급락해 1457.64로 마감한했던 3월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증시 현황판 앞을 오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코스피가 전일보다 8.39% 급락해 1457.64로 마감한했던 3월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증시 현황판 앞을 오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 1분기 증권사들의 주식관련이익은 1085억원이었다. 직전분기 대비 1362억원(-55.7%) 감소했다. 파생상품 거래를 통해서는 전분기 대비 1조1100억원(-253.1%) 하락한 6714억원의 손실을 떠안기도 했다. 코스피·코스닥 지수가 지난해 말보다 각각 20.2%, 15.0% 하락하면서 주식과 관련 파생 부문에서의 손실이 확대됐다.
 
반면 채권 거래를 통해서는 전분기 대비 1조1611억원 증가한 1조6417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3월에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지난해 말 대비 0.5%포인트 하락한 연 0.75%까지 내려가고 그에 따라 같은 기간 국고채(3년물) 금리도 0.29%포인트 하락하면서 증권사들이 보유하고 있던 채권의 평가이익이 대폭 증가한 데 따른 영향이다.
 

수탁수수료 5233억원 증가…동학개미가 살렸다 

연초 이후 외국인은 주식을 팔고, 개인은 사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메리츠증권

연초 이후 외국인은 주식을 팔고, 개인은 사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메리츠증권

시장 상황이 안 좋은데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이 지난 1분기 그나마 5200억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올릴 수 있었던 배경엔 저가 매수를 위해 주식시장에 뛰어든 이른바 '동학개미'들이 있었다. 증권사들은 지난 1분기 수수료수익으로 2조9753억원을 올렸다. 직전분기 대비 4229억원(16.6%) 증가한 규모다.
 
지난 1분기 증권사들이 거둬들인 수탁수수료는 직전 분기 대비 5233억원(61.1%) 증가한 1조3798억원이었다. 수탁수수료 증가분이 당기순이익과 거의 일치한다. 직전분기 대비 195조원(65.9%) 증가해 491조원을 기록한 코스피 거래대금과 125조원(41.7%) 증가한 코스닥 거래대금(425조원)이 수탁수수료의 원천이 됐다.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3월 말 기준 578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말(482조9000억원)보다 95조3000억원(19.7%) 증가했다. 같은 기간 40조2000억원(54.7%) 늘어난 현금·예치금 영향이 컸다. 투자자들의 예수금 등을 포함한 예수부채가 지난해말보다 22조6000억원(47.5%) 증가하면서 부채총액 역시 95조5000억원(22.7%) 증가한 516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자기자본은 지난해말보다 2000억원(-0.3%) 감소한 61조6000억원이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