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주차장 예약·주민센터 강좌, 이제는 '카톡'으로 신청하세요

중앙일보 2020.06.16 15:41
이르면 올해 말부터 카카오톡으로 댄스 교실이나 노래강좌와 같은 주민센터 교육 프로그램 수강신청이 가능해진다.
 
행정안전부는 오는 17일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사옥에서 '디지털 정부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16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전국 읍·면·동 주민자치센터가 열고 있는 다양한 교양강좌를 듣기 위해선 직접 방문해 신청하거나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해야 했다. 정부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쉽게 신청하도록 하기 위해 카카오톡과 같은 다양한 민간 서비스와 손을 잡고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르면 올 연말부터 카카오톡으로 주민센터 교육 프로그램 신청이나 공공주차장 예약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사진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이르면 올 연말부터 카카오톡으로 주민센터 교육 프로그램 신청이나 공공주차장 예약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사진 행정안전부]

주민센터 교육 외에도 축구장이나 공용주차장, 구청 강당, 회의실과 같은 공공시설 예약도 카카오톡으로 할 수 있게 된다. 가령 카카오톡 행정안전부 채널에서 '축구장 예약'을 입력하면 이용자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예약 가능한 축구장 정보를 대화 형식으로 안내해 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예약 정보 입력도 간소화해 간단히 버튼 몇번을 누르면 시설 예약을 할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올해 말께 카카오톡을 통해 체육시설 등 시설 조회와 예약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금이나 과태료 등도 카카오톡을 통해 고지받고 납부할 수 있는 길도 열린다. 오는 2021년을 목표로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으로 국세와 지방세, 각종 과태료 등을 카카오톡 알림 설정만으로 내용을 받아볼 수 있을 전망이다. '바로 납부' 기능도 더해 카카오 인증만으로 세금납부도 가능해진다.
 
행안부는 "카카오가 가진 인공지능과 인증 관련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을 활용하면 공공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 편의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인공지능(AI) 스피커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이미 많은 국민이 이용하고 있어 이를 공공서비스와 연계하게 되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민관이 협력하면 정부가 국민께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앞으로 정부가 공공서비스를 개방해 민간과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