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츠 수사 대비 일부 자료 폐기 정황…檢, 닛산-포르쉐로도 수사 확대

중앙일보 2020.06.16 14:31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지난 5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메르세데스-벤츠과 한국 닛산, 포르쉐코리아 등 수입차업체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방해죄(형법), 사기죄(형법) 등의 혐의로 검찰 고발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지난 5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메르세데스-벤츠과 한국 닛산, 포르쉐코리아 등 수입차업체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방해죄(형법), 사기죄(형법) 등의 혐의로 검찰 고발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프로그램을 조작해 인체에 유해한 배출가스 배기량을 고의로 낮춘 혐의로 수사를 받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벤츠) 자료가 일부 폐기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두 차례 벤츠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16일 법조계와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벤츠는 지난달 27일부터 시작된 검찰의 강제 수사에 대비해 내부 자료를 폐기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의 교통‧환경 범죄 전담부인 형사5부(부장 한윤경)는 이에 따라 보름만인 지난 12일 서울 중구에 있는 벤츠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업계 관계자는 “벤츠가 순순히 자료를 줬으면 법원이 두 차례나 영장을 발부했겠느냐”고 밝혔다. 검찰은 한국 임직원과 독일 본사 임직원 간 e메일 송수신 기록 등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배출가스 프로그램 불법 조작 차량 내역.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배출가스 프로그램 불법 조작 차량 내역.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해외로 출국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장 소환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2015년 취임한 실라키스 사장은 환경부가 고발한 12개 차종이 가장 많이 팔린 시점에 한국에서 벤츠 대표를 맡았다. 실라키스 사장 부임 뒤 벤츠의 국내 판매 대수는 2015년 4만6994대에서 2019년 7만8133대에서 고공성장했다.  

 
벤츠를 고발한 환경부의 관계자는 “실라키스 사장이 독일 제조사의 프로그램 조작 사실을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차량 판매를 계속 지시했는지는 수사로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실라키스 사장의 임기는 오는 7월 말까지다. 

 

검찰은 벤츠 외에도 한국닛산(닛산)과 포르쉐코리아(포르쉐)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5월 벤츠와 유사한 혐의로 닛산과 포르쉐를 따로 고발했다. 두 회사가 판매한 경유차는 캐시카이와 마칸S디젤 두 종류로, 2014~2015년 3227대가 팔렸다. 두 회사는 벤츠와 달리 검찰 수사에 비교적 협조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릴 수 없다”며 “그동안 조사에 성실히 임해 왔으며, 앞으로도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