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무 6천 그루 더 심은 청라호수공원…더 푸르고 쾌적해졌다

중앙일보 2020.06.16 10:42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의 대표적인 휴식공간인 청라호수공원이 더 푸르고 쾌적해졌다.  
 

- 무더위 식히는 그늘목 제공, 초화 8천5백 본 식재해 돌담길 수국원도 조성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호수공원에 그늘목과 돌담길 수국원을 조성하는 3단계 수목식재공사를 최근 완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3월 착공한 이번 공사에서는 동쪽 산책로(청라복합문화센터~커낼웨이 입구) 구간에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그늘을 제공하고자 느티나무 등 큰 나무 위주로 11종, 6천여 그루의 그늘목을 심었다.
 
또한, 공원 이용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떡갈잎수국 등 10종, 8천5백 본의 초화를 심어 꽃길인 돌담길 수국원을 만들고, 파고라, 트랠리스, 등의자 등도 설치했다.
 
한편, 이번 공사는 지난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추진돼 온 산책로 가로수 식재 및 테마원 조성의 3단계 공사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청라호수공원에는 이팝나무, 소나무 등 모두 7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장미원과 수국원도 조성해 계절별로 다양한 꽃들을 볼 수 있다.
 
인천경제청에서는 쾌적한 공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연중 병해충 방제, 관수, 제초작업 등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조병혁 인천경제청 청라관리과장은 “앞으로도 청라호수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이용객들이 편안한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안식처가 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