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피, 3% 이상 급등…장중 2100선 회복

중앙일보 2020.06.16 09:48
코스피가 3% 넘게 반등하며 장중 2100선을 회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북한 리스크 탓에 전날 100포인트 넘게 급락했다가 곧바로 반등하는 모양새다.  
 
16일 오전 9시 36분 기준 코스피는 전날보다 64.77포인트(3.19%) 오른 2095.59을 기록 중이다. 장중 한때 2101.88까지 올랐다가 상승 폭을 줄인 뒤 2090선 후반에서 오르내림을 반복하고 있다. 기관 투자자가 1400억원가량 순매도하고 있지만, 개인 투자자와 외국인이 각각 1000억원, 200억원어치 순매수하며 상승장을 이끌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4.23% 오른 722.49를 나타냈다.
코스피가 3% 안팎 반등하면서 출발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3% 안팎 반등하면서 출발한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다. 연준은 16일(현지시간)부터 '세컨더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SMCCF)를 통해 개별 회사채를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밤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62%)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0.83%), 나스닥(1.43%)이 일제히 상승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준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의 지속적인 유동성 공급 기대가 시장에 우호적인 영향을 줬다는 점에서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화값도 안정을 찾는 분위기다. 같은 시각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 가치는 전날보다 달러당 10.19원(0.84%) 오른(환율은 하락) 1205.8원을 기록 중이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