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군 "남북합의 비무장지역 요새화"…대남 삐라살포 예고

중앙일보 2020.06.16 05:53
북한이 남측을 '적'으로 규정한데 이어 군사 행동에 나설 것을 공식화한 가운데 지난 14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남한 대성동 마을의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마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남측을 '적'으로 규정한데 이어 군사 행동에 나설 것을 공식화한 가운데 지난 14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남한 대성동 마을의 태극기와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마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군이 남북합의로 비무장화된 지역에 다시 진출해 전선을 요새화하겠다고 밝혔다. 남쪽을 향한 대대적 삐라(전단) 살포도 예고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1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우리 군대는 최근 각일각 북남관계가 악화일로로 줄달음치고 있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하며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수 있도록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총참모부는 이어 "우리는 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와 대적관계부서들로부터 북남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군대가 다시 진출하여 전선을 요새화하며 대남 군사적 경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수 있게 행동 방안을 연구할데 대한 의견을 접수하였다"고 언급했다. 
 
북측이 지칭한 '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은 개성과 금강산 일대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개성은 과거 유사시 최우선 남침 통로로 꼽혀온 곳이다. 2003년 개성공단 착공 이전까지만 해도 개성과 판문읍 봉동리 일대에는 2군단 소속의 6사단, 64사단, 62포병여단이 배치돼 있었다. 북한이 이들 지역에 다시 군을 주둔시키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아울러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단행했던 감시초소(GP) 시범 철수 조처를 철회해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군사적 긴장을 높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금강산 역시 그동안 남측 관광객이 이용하던 통로들에 군부대를 배치할 것으로 추정된다. 
 
북측은 남쪽에 전단을 살포할 것을 경고하기도 했다. 총참모부는 "지상전선과 서남해상의 많은 구역을 개방하고 철저한 안전조치를 강구하여 예견되어 있는 각계각층 우리 인민들의 대규모적인 대적삐라 살포 투쟁을 적극 협조할데 대한 의견도 접수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상과 같은 의견들을 신속히 실행하기 위한 군사적 행동계획들을 작성하여 당 중앙군사위원회의 승인을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의 그 어떤 결정 지시도 신속하고 철저히 관철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강조하는 바 우리 군대는 당과 정부가 취하는 그 어떤 대외적 조치도 군사적으로 튼튼히 담보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과시했다. 
 
이날 공개보도를 낸 인민군 총참모부는 남한의 합동참모본부에 해당하는 조직으로 북한의 모든 군사작전을 지휘하는 군령권을 행사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