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북 생각 그대로 받아들여야” 임동원 “인내심 필요”

중앙일보 2020.06.16 00:02 종합 4면 지면보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와 임동원 전 국정원장(앞줄 오른쪽 다섯째부터)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해찬 대표와 임동원 전 국정원장(앞줄 오른쪽 다섯째부터) 등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15일 국회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임동원 전 국가정보원장, 정세현 민주평통수석부의장(전 통일부 장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입안·실행·주도한 인물들이 총출동한 것이다. 이들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 위협에도 북한을 비판하지 않았다. 오히려 받아들여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6·15기념식 모인 진보정부 책사들
이종석·정세현 “전단금지법 시급”
이낙연 “1호 법안으로 추진” 화답

문 특보는 “북측이 저렇게 나오는 것은 전술적, 협상으로 더 많은 것을 얻으려는 것보다는 실존적 위협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에 판이 크게 바뀌지 않으면 적대적 관계가 계속될 것이므로 북의 생각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했다. 또 “북한은 남측 정부도 미국처럼 시간을 끌면서 북한 체제를 넘어뜨리려고 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한다. 그래서 갈 데까지 가야 남한도 변하고, 미국도 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군사적 행동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김대중 전 대통령은 NLL(북방한계선)은 목숨 걸고 사수하지만, 선제 타격은 하지 말라. 그러나 상대가 선제 타격할 경우 강력히 응징하라고 얘기했다. 김 전 대통령이 했던 영민하고 결기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임 전 원장은 “적대관계가 해소되면 북한은 핵무기를 버릴 것이다. 일희일비하지 말고 인내심을 가지고 기회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참석자들은 정부·여당이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빨리 입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어차피 보수 야당은 시비 걸 준비를 하지만, 177석 가진 여당이 녹록지 않다고 말하면 안 된다. 법사위에 대북전단법 금지부터 상정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도 “대북 전단 문제가 호랑이 등에 탄 것이다. 지금은 쌀 100만t을 준다 해도 안 된다”며 “잃어버리는 지지율이 있다면 다시 복구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공법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행사에 함께한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1호 법안으로 추진해야 하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는 “그렇다”며 “원내지도부가 빨리 이행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