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언유착 의혹’ 채널A 기자,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요청

중앙일보 2020.06.15 14:37
서울 종로구 채녈A 광화문 사옥.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채녈A 광화문 사옥. 연합뉴스

‘검언유착’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채널A 기자가 기소 여부 등에 대한 판단을 전문수사자문단에 맡겨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현 수사팀의 ‘수사 결론’을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채널A 기자 측 변호인은 지난 14일 오후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대검찰청에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문수사자문단은 중요사안과 관련해 공소제기 여부 등을 심의하기 위해 검찰총장이 소집하는 자문기구로 현직 검사와 대학교수 등 법률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변호인은 “법리적으로 강요미수죄가 성립할 수 없는 사안임에도 균형 있고 절제된 수사가 진행되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형사소송법 절차와 법리에 의해 공정한 판단을 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